메인메뉴

탑메뉴

홈으로 전시마당 > 상설전시 > 과메기 문화관

과메기 문화관

본문

구룡포 유래와 전설

구룡포의 유래와 전설에 대한 내용과 용의 이미지를 전시한 일부를 찍은 사진)

신라 진흥왕때 장기 현령이 각마을을 순시하다가 지금의 구룡포 6리(용주리)를 지날 때 였다 갑자기 바다에 큰 폭풍우가 휘몰아 치고 거대한 용 열 마리가 하늘로 오르기 시작하였는데 그 중 한 마리가 바다로 떨어졌다.

그러자 바닷물이 붉게 물들면서 폭풍우가 그치고 바다가 잔잔해졌다 이후, 아홉 마리의 용이 승천한 포구라 하여 “구룡포” 라고 한다.

또 다른 전설에 의하며 용두산 아래 깊은 소(沼)가 있었는데 이 소(沼)메 안에 아홉 마리의 용이 동해로 승천하였다고 붙여진 이름이라고도 한다.

 

구룡포 10개 마을

구룡포 10개 마을 아름다운 풍경과 관광 포인트가 기재되어 있다.

두마리의 용 조형물뒤로 구룡포리 바닷가 마을전경 사진

구룡포리

영일만을 형성하고 있는 범꼬리의 동쪽 해안선이 남쪽으로 내리 달리다가 용암산의 한 줄기와 만나는 지점에서 활처럼 휘어져 구룡포만을 이루는데 이를 끼고 기다랗게 놓여 있는 마을이다.

읍 소재지로서 관공서, 금융기관, 학교 등이 위치해 있다.

막 심은 모가 푸르게 자라고 그뒤로 산이 있는 눌태리의 전경

눌태리

구룡포리 서쪽, 병포리 북쪽의 긴 골짜기 속에 4개의 자연부락이 남북으로 길게 놓여 있는데, 옛날 이 곳에 불미질(‘풀무질’의 방언)을 하던 곳이 있었다.

1979년 눌태저수지가 건설되고 이 저수지는 현재 구룡포읍의 상수도 수원지이다.

넓은 바닷가 백사장 옆에 위치한 구평리 마을 전경

구평리

동해면 중산리와의 경계에 있는 달구 벼슬산에서 발원되는 내를 따라 발달된 긴 골짜기와 동쪽 해안선에 ‘ㄱ’자로 길게 형성된 마을이다.

옛날 성지(性智)라는 풍수가 이곳을 지나 뇌성산 줄기가 뻗어내린 이곳이 평평한 두들로 되어 있으므로 구평이라 했다 하는데, 거북의 등과 같은 형상이라 하여 구반이라고도 불려오고 있다.

효자 하영식(河永湜)의 효자각이 있다.

넓은 바닷가 뒤에 위치한 병포리 마을 전경

병포리

동해면 상정리에서 굴곡을 지나 구룡포읍으로 접어들면서 시작되는 좁고 긴 고디이골을 따라 뻗은 하천 하류에 우뚝 솟은 용두산을 중심으로 형성된 마을이다.

구룡포만을 끼고 구룡포리와 마주 보는 곳에 위치하며, 북쪽의 호미곶방면으로 통하는 도로와 남쪽의 장기면방면으로 통하는 도로의 길목이기도 하다.

자래골, 웃자래골, 남포리등 3개의 자연부락이 형성되어 있으며, 현재는 수산물 가공공장이 많이 입주해 있다.

넓은 바다 가운데 우뚝 솟은 바위섬

삼정리

옛날에 삼정승이 살았던 곳, 혹은 지세가 좋아 삼정승이 날 것 같다고 “삼정리”라는 지명으로 불리었다 한다.

마을 앞 바다에 바위섬이 있는데 소나무가 울창하고 경치가 아름다워 달 밝은 밤이면 신선이 놀았다고 하여 관풍대(觀風臺)라 불린다. 현재는 다리가 있어 통행이 자유롭다.

성동리에 위치한 광남서원 전경사진

성동리

남쪽의 뇌성산과 북쪽의 광정산 사이의 긴 골짜기에 위치한 마을로 주변 경치가 수려하여, 1967년도에 발행한 「일월향지」中 “상성팔경(저자 오극상)” 이라는 시에서 아름다운 성동리의 경관미를 표현하였다.

1791년(정조 15년)에 황보인의 학문과 덕행을 추모하기 위하여 창건한 “광남서원”이 위치해있다.

석병리 바닷가에 설치된 표지석

석병리

석병리의 지명은 마을을 끼고 있는 긴 해안선이 깍아 세운 듯한 암벽으로 되어 있어, 마치 병풍을 세워 놓은 모양을 하고 있는데서 유래되었다.

마을 남동쪽 바닷가에는 병풍 모양을 하고, 끝이 뾰족한 아홉 골짜기라고 불리는 “병풍바위”가 있다.

우리나라 동쪽 땅끝 마을이며, 표지석이 설치되어 있다.

하정리 바닷가 전경으로 여러대의 작은 배들이 정박해 있다

하정리

구룡포읍 소재지 남쪽 약 10리 되는 곳에 해안선을 따라 길게 형성된 마을로 5개의 자연 부락이 1리(임물), 2리(하성, 태끼, 솔머리), 3리(당사포)로 구분되어 있다.

마을의 생긴 모양이 ㅣ쇠머리 형상이며, 그 머리 부분에 “일송정”이라는 소나무 정자가 있다.

이 일송정은 풍광이 아름다워 관광객의 기념 촬영지로 유명하다.

장길리에 위치한 복합낚시공원 전경으로 바다 가운데를 거닐수 있는 데크와 바다낚시를 할수 있는 돔 형식의 건물이 여러개 있다

장길리

장구목, 생길리를 병합하여 장구목의 장(長)자와 생길리의 길(吉)자를 따서 “장길리”라 한다.

맑고 푸른빛의 수려한 바다 경관과 낚시를 비롯한 가족단위 해양 체험을 할 수 있다.

후동리 농촌풍경으로 푸른 논밭과 그뒤로 마을이 위치해 있다

후동리

옛날부터 이 마을은 다른 어촌에 비하여 농토가 많은 편이라 주민들의 살림살이가 넉넉하고 인심이 후한 곳으로 소문이 자자하였다.

구룡포와 포항 간의 국도 개설 전에는 이 마을 서쪽의 헛재를 넘어 포항으로 다녔는데 날이 저물거나 배가 고프면 이 동네에서 후한 대접을 받았다고 하여 “후동리”라 하였다한다.

 

유명호

전시된 유명호 목선. 목선위에 두 어부가 어업을 하는 모형이 자리하고 있다

1970년대 동해안에서는 꽁치를 남해안에서는 조기를 잡아 구룡포 어업인으로서 당대 최고의 부자가 된 전진곤씨의 목선인 “유명호”를 축소하여 제작, 전시하고 있다

 

구룡포 삶의 풍경

1970년대 구룡포 삶의 풍경을 모형으로 만들어 두었다 1970년대 구룡포 삶의 풍경 모형으로 바닷가 선착장 일부분 모습

1970년대 구룡포 일대를 모형으로 만들어 정감 있게 표현하였다 당시 통조림공장, 구룡포조선소를 표현하고 있으며, 구룡포조선소의 경우는 현재까지도 조선소의 역할을 하고 있으며, 현재 문화관에 전시되어 있는 유명호를 모은 곳이기도 하다.

 

70년대 어촌 가옥

70년대 어촌가옥을 재현한 사진으로 좌측에 양철지붕의 가옥과 지하수 펌프가 있는 수돗가와 우측 벽에 설치된 공중전화 모습

1970년대 구룡포 어업인의 가옥을 그대로 재현하였으며, 비가내리면 톡톡톡 소리나는 양철지붕과 지하수 펌프 등 70년대 감성이 그대로 묻어난다.

지하수 펌프는 마중물을 넣고 힘차게 저으면 실제로 물이 콸콸 나오는데 관람객에게 체험공간으로도 인기가 있다.

 

구룡포 동네 한바퀴

구룡포 전체 탐방로를 알수 있는 장치 이미지

구룡포를 3개의 코스로 나누어 시간별로 둘러 볼 수 있도록 안내한다.

 

저작권표시

  • 저작자표시-변경금지
  • 저작자표시-변경금지
  • 내용보기
『 본문에 사용된 이미지는 저작권법상 재배포 및 인용이 불가능합니다. 』

담당정보

  • 지정된 담당자가 없습니다.
위로

소셜 댓글

 

카피라이트